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스타벅스 “음료 구매하지 않아도 매장·화장실 이용 가능”


스타벅스가 음료를 구매하지 않아도 매장에 앉아있거나 화장실을 사용해도 된다는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다.

미국 스타벅스 측은 20일(현지시각) “우리 매장이 집과 일터 사이에서 소비자들이 모이고 이어질 수 있는 따뜻하고 환영받는 환경이 되길 바란다”면서 바뀐 정책을 발표했다.

이는 최근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급하게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12일 필라델피아 시내 스타벅스 매장은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흑인 남성 2명이 화장실 사용을 문의하자 거절하면서 경찰에 신고해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흑인 남성들이 경찰에 연행되는 장면이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퍼지며 논란이 커지자 스타벅스는 미 전역에 있는 매장 8000여곳의 문을 닫고 인종차별 예방교육을 시행했다.

회사의 새 정책에 따라 미 전역 스타벅스 매장은 앞으로 음료를 구매하지 않는 고객도 손님으로 간주하기로 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오는 29일에도 전국 매장의 문을 닫고 직원 17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인종차별 예방교육을 실시할 방침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