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日 식당서 쫓겨난 중국인…“차별 대우 VS 몰상식하게 이용”


일본의 한 식당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쫓겨나 논란이 일어났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최근 "일본을 여행한 중국인 여성 두 명이 중국인이라는 이유로 식당에서 차별을 받았다며 온라인에 올린 영상이 지지가 아닌 질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문제의 영상에는 식당 종업원으로 보이는 일본 남성이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그냥 나가라. 돈은 필요 없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인 여성 2명은 지난 3일 오사카에 있는 뷔페에서 자신들이 중국인이라는 이유로 홀대를 받고 내쫓겼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주장은 이렇다. 90분간 이용할 수 있는 뷔페 서비스에서 일본 손님들과 다른 서비스를 받았다는 것이다. 이어 “계산할 때 ‘일본 손님과 왜 다르게 대우하냐’고 물으며 동영상을 촬영하자 종업원이 화를 내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식당 측의 입장은 다르다. 종업원은 지난 7일 일본 후지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두 명의 중국인 여행객을 쫓아낸 사실을 인정하면서 “이렇게 지저분하게 먹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 정말 더럽다”고 분노했다.

이어 “그들은 새우를 주문해 껍질을 전부 바닥에 버렸다”며 “또 여러 차례 안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용 시간 90분이 지난 뒤에도 식당을 떠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네티즌들은 식당 측의 입장에 공감했다. “식당 이야기를 보니 그럴 만 했다”, “진작 쫓아내지 않은 게 신기할 정도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