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승객에 물 아닌 소변 마시게한 운전기사…황당!


승객에게 소변을 마시게 한 운전기사가 결국 사과했다.

중국의 XCCTV는 지난 11일(현지시각) "한 남성이 운전기사에 생수가 아닌 소변이 담긴 물병을 건네받고 마시는 일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쑨 씨는 술자리를 가진 후 동료들과 함께 디디추싱(중국판 우버)에 탑승했다.

문제는 이때 발생했다. 목이 말랐던 쑨 씨는 차량에서 회사 로고가 새겨진 물병을 발견했다. 디디추싱은 승객에게 무료로 생수를 제공한다.

이에 물병을 집어든 그는 운전기사에게 물어본 후 물을 들이켰다. 그런데 쑨 씨는 한모금 마시자마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물이 아닌 소변이었기 때문이다.

화가난 쑨 씨는 운전기사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당황한 운전기사는 실직이 두려워 쑨 씨에게 회사에 이야기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그는 경찰에 운전기사를 고발했고, 회사에도 항의했다.

결국 디디추싱 측은 "해당 운전기사가 근처에서 화장실을 찾지 못해 물병에 다급하게 해결하고 이러한 사실을 잊어버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운전기사는 그 승객에게 계속해서 사과를 했고, 해당 운전사의 영업을 중단시켰다”면서 “승객과 제휴사의 도움을 받아 화장실 위치 탐색기 기능을 계속 향상시키고 확대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