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5월 황금 연휴? 우리 회사는 쉬지 않을 것”

출처= 경찰청 블로그 갈무리 

19대 대선일이 오는 5월 9일로 확정됐다. 이로 인해 최장 11일의 황금연휴가 가능할 전망이다. 뜻밖의 휴일을 즐길 것으로 보이는 직장인의 생각은 어떨까.

취업포털 커리어는 대선일 확정 전 ‘5월 첫째주 황금연휴’에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직장인의 42.9%가 5월 1~5일에 ‘3일 쉰다’고 답했다. 이어 하루만 쉰다(22.5%)’, ‘2일 쉰다(16.3%)’, ‘4일 쉰다(10.2%)’로 나타났다. ‘5일 모두 쉰다’고 답한 응답자도 8.2%나 됐다.

‘5월 2일과 4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자 ‘찬성한다’는 의견이 83.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유로는 ‘황금 연휴에 모처럼만의 여행을 즐길 수 있어서(41.1%)’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집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어서(19.5%) ▲침체된 시장 경기를 살릴 필요가 있기 때문에(17.1%) ▲별다른 이유는 없이 휴일이 좋아서(14.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반대하는 이유’는 ‘어차피 우리 회사는 쉬지 않을 것이라서’라는 부정적인 의견이 60.6%로 가장 많았다.

이어 ‘휴일을 보내며 소비할 금액이 부담되서(20.2%)’, ‘임시공휴일에 내 연차를 사용하기 때문에(10.6%)’, ‘회사 출근과 학교 방학이 겹쳐 아이를 맡길 곳이 없을까봐(6.7%)’, ‘집에서 아이들과 씨름할 생각 때문에(1.9%)’ 순이다.

마지막으로 ‘평일인 5월 2일과 4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지 않을 경우 개인의 연/월차 휴가를 사용할 계획인가’를 묻자 ‘사용하지 않겠다’ 55.1%, ‘사용하겠다’ 44.9%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