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사내 월급루팡? 부장·임원급”

tvN ‘미생‘ 갈무리. 

직장인이 생각하는 사내 월급루팡(일은 안하고 월급만 받아가는 월급도둑)은 부장·임원급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540명을 대상으로 ‘사내 월급루팡’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63.3%가 ‘회사 내 월급루팡이 있다’고 답했다.

월급 루팡의 직책은 ‘임원급(23.5%)’이 가장 많았으며 ‘부장급(21%)’이 뒤를 이었다. 이어 ‘차장급(17.3%)’, ‘과장급(16.1%)’, ‘사원급(12.3%)’, ‘주임/대리급(9.9%)’ 순으로 나타나 주로 높은 직급일수록 '월급루팡'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월급루팡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자신이 하기 싫은 일을 남에게 떠넘긴다’라는 의견이 31.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은 안 하고 계속 딴짓만 한다(29.3%) ▲자주 자리를 비운다(15.1%) ▲퇴근 시간만 기다린다(9.7%) ▲일정을 항상 뒤로 미룬다(7.5%) ▲일하기 싫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6.5%) 순이다.


이외에도 ‘개인의 이익을 위해 원칙을 비틀어 회사의 이익을 저해한다’, ‘아무것도 못하는 무능함’ 등의 의견이 있다.

반면 ‘자신이 월급루팡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는가’를 묻자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35%에 불과했다.

한편 ‘회사 내 월급루팡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3.3%가 ‘업무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