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60% “혈액형, 업무 스타일에 영향”


과반수의 직장인이 혈액형과 직무가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882명을 대상으로 ‘혈액형과 직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꼼꼼하고 규칙을 잘 준수하는 A형은 △경영/사무가 24.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생산/현장(22.8%) ▲영업/영업관리(14.2%) ▲연구개발/설계(8.5%) 등의 순이다.

활발하고 자유분방한 기질이 강하다고 알려진 B형은△생산/현장(20.1%)이 1순위로 꼽혔다. ▲경영/사무(16.9%) ▲영업/영업관리(15.4%) ▲재무회계(11%) 등으로 이어졌다.

사교성과 승부욕이 강한 O형은 △영업/영업관리(25.3%)에 가장 많이 종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생산/현장(19.6%) ▲경영/사무(18.7%) ▲IT/시스템 운영(10.7%) 등이 뒤를 이었다.

합리적이고 협상능력이 뛰어난 AB형은 △마케팅/광고홍보(18.4%)이 가장 많았으며 ▲영업/영업관리(15.8%) ▲생산/현장(15.8%) ▲경영/사무(13.2%) 등 순으로 종사하는 직무가 많았다.


'기존에 알려진 혈액형별 특징이 업무스타일과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51.7%의 직장인이 '관계가 있다'고 답했다. 7.7%는 '매우 관계가 있다'고 응답해 59.4%의 직장인이 혈액형이 업무스타일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직장생활 중 혈액형으로 인한 편견을 겪은 적이 있는가라는 물음에 58.6%의 직장인이 '편견을 겪은 적이 없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기업의 대표이사(CEO) 중에는 B형이 가장 많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