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내가 나에게’… 직장인 74% “셀프 기프팅 경험”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은 본인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403명을 대상으로 ‘셀프 기프팅’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4.2%가 ‘셀프기프팅을 한 적이 있다’라고 답했다. 이들은 주로 ‘스트레스가 쌓였을 때 나를 위한 선물을 산다(40.5%)’라고 말했다.

이어 ▲월급날(22.1%) ▲생일(16.4%) ▲성과급 등을 받았을 때(12.7%) ▲업무(프로젝트)를 무사히 끝냈을 때(4.4%) ▲진급했을 때(2.3%) ▲연말 또는 연초(1%) ▲입사기념일(0.7%) 순이다.

‘자신을 위한 선물은 무엇인가’를 묻자 응답자의 29.5%가 ‘옷(복수 응답 가능)’을 선택했다. ‘명품(14.5%)’, ‘화장품(13.5%)’, ‘가전기기(12.9%)’, ‘헤어스타일 변화(10.3%)’, ‘귀금속(9.5%)’ 등의 의견이 이어졌고 ‘성형 및 시술’이라는 답변도 3.7%나 됐다.


다음으로 직장인들에게 자신을 위한 선물 비용으로 얼마를 소비하는지를 물었다. ‘10만 원 이상~15만 원 미만’(27.4%)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2, 3위는 ‘100만 원 이상(21.7%)’, ‘10만 원 미만(16.1%)’이 차지했다.

셀프 기프팅 비용에 100만원 이상 소비하는 직장인도 5명 중 1명 꼴로 나타난 것이다.

이에 ‘금액에 관계없이 셀프 기프팅이 사치라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 무려 87.1%가 ‘사치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직장인들의 셀프 기프팅은 수고한 나를 위한 선물, 즉 보상의 의미가 더 강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