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술에 취했을 때 성격, 그 사람의 원래 모습”

출처= ⓒGettyImagesBank

 

만취했을 때 보여지는 성격이 그 사람의 실제 모습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미주리대학교 레이첼 위노그래드 박사팀은 '술 취했을 때 내면에 숨겨온 성격적 특징이 드러난다'는 가설을 세우고 실험을 진행했다.

우선 156명의 참가자들을 각각 3~4명의 친구들과 함께 실험실로 불러 술을 마시며 토론, 퍼즐 등 여러가지 활동을 하게 했다. 이때 참가자들의 혈중 알콜 농도는 0.09%다.


이후 참가자들과 전혀 알지 못하는 낯선 사람들은 녹화된 이들의 모습을 보고 음주 전후 이들의 성격을 평가하도록 했다.

그 결과, 술에 취했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 관찰자들이 평가한 성격적 특징에는 차이가 없었다. 술에 취하면 평소보다 더욱 활발해지는 것은 맞지만 원래 갖고 있던 성격이나 행동에는 크게 변화가 없다는 것이다.

위노그래드 박사는 "만약 술에 취해서 공격적인 발언과 행동을 보이는 것은 원래 성격을 보여주는 것이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