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스트레스 받으면 심혈관에 악영향”

동아닷컴DB. 

스트레스가 심혈관 질환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에모리 대학교 롤린스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스트레스와 심장 질환의 상관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678명의 심장 동맥 질환이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스트레스가 발생했을 때 연구 대상자의 약 15%에서 허혈 증상이 발생했다. 이 비율은 남녀가 비슷했지만 원인은 달랐다.

여성의 경우, 작은 혈관의 수축에 의해 이런 증상이 발생했다. 남성은 스트레스가 혈압과 심장박동 수를 증가시켜 심장에 부담을 증가시켜 허혈 증상이 일어났다.

연구팀의 비올라 바카리노 박사는 "여성은 남성에 비해 미세 혈관 장애를 겪을 가능성이 더 크다"면서 "이는 심장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작은 혈관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