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87%, ‘사무실 소음’ 토로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직장인 절반 이상은 사무실 소음에 적극 대처하기보다 참고 적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5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54.6%가 ‘사무실 소음에도 그냥 참고 적응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요한 일을 할 때 잠깐 귀마개를 사용하거나 음악을 들었다(16%) ▲자리를 피했다(11.2%) ▲상사나 회사 측에 소음 문제 해결을 위한 환경 개선을 요구했다(9.5%) 등 주로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기타로는 ‘맞소음을 냈다’는 의견이 눈길을 끌었다.


‘사무실 내 소음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한 이는 86.9%다. 주로 시달리는 소음(복수 응답 가능)으로는 ‘전화 통화나 업무를 위한 대화 소리(20.3%)’가 가장 많았다. ‘사적으로 잡담하는 소리(18.1%)’, ‘휴대폰 벨소리(12.2%)’, ‘사무실 전화 벨소리(10.7%)’, ‘냉난방기/복사기 등 기계 소리(9.4%)’ 등이 뒤를 이었다. 기타로는 ‘휘파람이나 콧노래’가 있다.

‘사무실 내 소음으로 어떤 영향을 받았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업무 집중력 감소(58.7%)’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짜증 등의 심리적 불안감(18.9%)’, ‘업무 진행 불가능(12.2%)’, ‘두통 등의 신체적 고통(6%)’ 순이다. ‘아무런 영향도 받지 않았다’는 의견은 4.3%다.

마지막으로 사무실 소음을 줄이기 위해 개선되었으면 하는 점을 묻자 응답자의 34.2%가 ‘업무 종류에 따른 자리 배치’라고 답했다. 이어 ‘사무실 공간 확대(27.6%)’, ‘휴게 공간 확보(16.6%)’, ‘방음 시설 확충(11.6%)’, ‘소음이 적은 기기로 교체(6.6%)’ 등이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