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직 시도 경험’…“적기는 3월”

방송 갈무리.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이직을 시도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최근 직장인 457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이직 러브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무려 86.5%가 ‘이직 시도’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새로운 직장에 가장 많이 입사한 시기는 3월(21.6%)로 나타났다.

이직을 시도했던 주요 이유로는 현 직장에 대한 불만족(또는 홧김)이 43.9%로 압도적인 응답률을 기록했다. 자기계발 차원에서 이직을 시도했다(26.0%), 이직 제안을 계기로 준비하기 시작했다(24.7%)는 답변도 높은 수치로 나타났다.


이직시도를 해본 경험이 있는 직장인들 가운데서도 86.9%는 헤드헌터, 기업 인사담당자, 지인 등으로부터 이직 제안을 받아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 빈도는 ‘5회 미만’이라고 답한 이들이 65.5%로 가장 많았지만, 5회 이상~10회 미만(24.1%), 10회 이상~20회 미만(8.3%) 받아봤다고 답한 응답자도 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직을 했는지 묻는 질문에 대다수가 아니었다고 밝혔으며, 이직 성공률은 26.9%에 그쳤다.

대다수가 이직을 포기한 이유로 ‘이직에 대한 기회비용’에 대한 부담감을 꼽혔다. 이력서나 포트폴리오 작성, 면접 참석 등에 소요되는 시간이나 노력, 비용 등이 아까웠다고 답한 응답자는 27.3%로, 이직을 포기한 직장인들 가운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