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10명 중 9명, “출퇴근길 스트레스 받아”

출처= ⓒGettyImagesBank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출퇴근길에 스트레스를 느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626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출퇴근’에 대해 조사한 결과 출퇴근 시간에 스트레스를 ‘가끔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가 52.4%로 가장 많았다.

‘매일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도 40.4%에 달해 출퇴근 시간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 92.8%에 육박했다. ‘스트레스를 느끼지는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7.2%에 불과했다.

스트레스의 가장 큰 요인으로는 33.6%가 ‘수면부족, 피로감’을 1위로 꼽았다. ‘만원 버스/지하철’(31.3%) 때문이라고 답한 직장인도 많았으며 ‘교통체증’(17.4%), ‘긴 통근시간’(10.2%), ‘지각에 대한 불안감 및 부담감’(7.5%) 때문이라는 답변도 있다.


출퇴근 시간에 주로 무엇을 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포털 검색이나 SNS, 커뮤니티 활동’(51.6%)을 한다고 답했다. 이어 ‘수면 또는 휴식’(29.4%), ‘영화, 드라마 시청’(5.1%), ‘회사 업무 처리’(4.8%), ‘모바일게임’(4.6%), ‘독서’(3.7%), ‘공부’(0.8%) 순이다.

또 출퇴근길 직장인들은 ‘만원 지하철, 버스 안에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일 때’(35%) 내 자신이 가장 처량하게 느껴진다고 답했다. 이어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지각 위기에 놓였을 때’(24.9%), ‘눈앞에서 버스, 지하철을 놓쳤을 때’(18.4%), ‘내 앞에 앉아 있는 사람만 일어나지 않을 때’(8.6%), ‘내릴 곳을 놓쳐 되돌아가야 할 때’(8.5%), ‘졸다가 눈을 떴는데 아직도 한참 남았을 때’(4.6%)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8명은 'BMW(Bicycle/Bus-Metro-Walk)족'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