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20분마다 일어나면 당뇨병 위험 낮춰준다”


20분마다 자리에서 일어나면 당뇨병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호주 멜버른의 베이커 심장 및 당뇨병 연구소 연구팀은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이고 걷는 것이 체내의 포도당과 인슐린 수치를 낮춰준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45~65세의 19명을 대상으로 포도당 75g과 지방 50g이 함유된 음식을 먹도록 하고 세 가지 실험을 했다.


우선 5시간 동안 앉아 있도록 했고, 다음에는 같은 시간을 앉아 있되 20분에 한 번씩 2분간 가볍게 걷도록 했으며, 마지막에는 속도를 좀 더 높여 걷게 했다.

그 결과,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여 준 이들은 포도당 분해에서 30% 더 좋은 수치를 보였다. 두 번째와 세 번째 실험 사이에는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즉, 운동 강도와는 상관없이 단지 몸을 움직여주기만 해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연구팀의 데이비드 던스턴 박사는 "우리 몸은 오랫동안 앉아 있도록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