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장시간 앉은 자세, 신장에 부정적”

사진= ⓒGettyimages/이매진스
 

오래 앉아있으면 신장(콩팥)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레스터 대학교 연구팀이 40~75세의 성인 5600여명을 대상으로 매일 앉아서 보내는 시간과 운동 시간을 조사했다.

그 결과,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길수록 만성 신장 질환 발병률이 높았다.

만성 신장 질환은 혈액의 불순물을 여과하는 기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흔히 고혈압, 당뇨병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연구팀은 하루 중 앉아서 보내는 시간을 줄이면 만성 신장 질환 발병률이 낮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이한 것은 남녀 간에 차이가 또렷했다.

하루에 앉아 있는 시간을 평균 8시간에서 3시간으로 줄이면 여성의 경우 만성 신장 질환 발병률은 30% 넘게 낮아졌다. 그에 비해 남성들은 15% 낮아지는 것에 그쳤다.

그러나 남성은 활발한 신체 활동으로 이를 상쇄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토머스 야테스 박사는 "남성은 달리기 등 신체활동이 신장 건강에 바람직하며 여성들은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