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10대 청소년, 술 마시면 전립선암 위험 커져”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10대 청소년이 술을 마시면 전립선 암의 발병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은 2007~2018년에 노스캐롤라이나 주 더럼의 재향군인 병원에서 전립선암 생체 검사를 받은 650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검사를 받은 대상자의 나이는 49~89세. 연구팀은 10년 단위로 이들의 음주 여부와 음주량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15~19세 청소년 시기에 술을 마시면 그렇지 않은 동년배에 비해 성인이 됐을 때 전립선암에 걸릴 확률이 3배 이상 높았다.

연구팀의 엠마 교수는 "전립선은 10대 시절에 빨리 성장하는데 이 때문에 청소년기에는 전립선암 유발 요인에 더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