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건강

"호두,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효과적"

ⓒGettyImagesBank 

견과류는 미국의 저명한 시사 주간지인 ‘타임(TIME)’지가 선정한 10대 건강식품 중 하나로 선정될 만큼 영양성분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견과류 중 하나인 호두는 최근 국내 연구진이 실시한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서 더욱 큰 주목 받고 있다.

국제학술지 ACTA Scientific Nutritional Health 2018년 5월호에 실려 있는 숙명여대-ICAN 영양교육연구소 간 공동 연구에서는 허리둘레 수치에 따른 소그룹 별 호두 섭취 효과를 조사해, 호두 섭취가 지질대사지표에 보이는 효과를 입증했다.

16주의 실험 기간 동안 45그램의 호두를 매일 섭취한 89명의 피실험자들 중 여성은 허리둘레가 85cm 이상, 남성은 90cm 이상의 대사증후군 기준치를 넘는 48명의 그룹에서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이에 대해 ICAN 영양교육연구소 박현진 박사는 “호두를 장기간 적당량 먹을 때 식물성 단백질과 섬유소를 모두 흡수하므로 포만감 증진과 공복감 해소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도 풍부해 체내 지방산 산화가 증가하고 체중 및 허리둘레 감소도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렇지만 적당량을 꾸준히 섭취했을 때의 결과라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허리둘레가 증가하는 것은 고기 위주의 식습관을 유지하거나 기름진 음식과 단 음식을 과도하게 먹는 것이 주 원인이 된다. 스트레스 또한 주효하게 작용할 수 있다. 흔히 말하는 뱃살은 앞으로 나와 있는 ‘똥배’를 지칭하곤 하지만, 허리둘레가 증가하는 것 자체로 신체에 부정적 영향이 나타난다.


허리둘레가 증가하면 성인병으로 분류되는 대사증후군의 발병률이 높아진다. 대사증후군은 배에 나타나는 비만과 혈압 상승, HDL 콜레스테롤 저하, 중성지방 상승, 공복 혈당 상승을 비롯해 심혈관질환의 주요 위험인자가 될 수 있는 복합적 질환이다.

대사증후군은 많은 이들이 앓을 만큼 흔한 질환으로 인식되지만, 원인 및 증상이 다각적이어서 단일 치료법으로 개선하기는 쉽지 않다. 대표적인 대사증후군의 개선 방법으로는 지속적인 식단 관리와 운동을 병행함으로써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다.

중국과학원 상하이 생명과학연구소 내 영양과학연구소가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적당량의 호두가 포함된 식단을 지속적으로 섭취하는 것이 허리둘레 감소 및 대사증후군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호두가 다량 들어가는 지중해성식단은 몸 속 지방을 다시 배치해 주며, 이상적인 분포 구조를 갖도록 한다. 오랜 기간 적당량의 호두를 먹게 되면 포만감은 물론 배고픔과 식탐을 조절하는 뇌 부분이 활성화돼 적정 체중 유지에 도움이 된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