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차라리 일할래"…직장인 과반수, 명절에 출근 원한다

출처= ⓒGettyImagesBank 

직장인 중 절반 이상은 명절 연휴 출근을 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추석을 앞두고 직장인 7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3.1%가 ‘명절 연휴 출근하고 싶었던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47.3%, 여성은 56.4%로 여성 직장인이 명절 연휴 출근을 더 원하고 있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기혼자(53.5%)가 미혼자(51.4%)보다 명절 연휴 출근 의지가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 연휴 출근을 원하는 이유로는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에(32.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명절이 아닌 노동절이라는 말을 실감하게 하는 부분이다.

이어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29.1%), ‘명절 가족 모임의 부담감 때문에’(26.7%), ‘명절 연휴 후 밀려있는 일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9.7%)’, ‘연휴가 짧아 고향에 못 가기 때문에’(1.9%)의 순이다.

성별에 따른 이유는 서로 달랐다. 남성은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32.9%)를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명절 가족 모임의 부담감 때문에’(31.6%),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에’(17.7%) 순이다.

여성은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에’(41.7%)의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27.6%), ‘명절 가족 모임의 부담감 때문에’(22.8%)다.

한편 응답자의 55.5%는 올 추석 ‘상여금을 받지 못한다’고 답했으며 상여금을 받는다고 답한 응답자 중 76.9%는 추석에 지급되는 상여금이 ‘부족하다’고 답해 명절이 되면 얇아지는 직장인의 지갑을 실감케 했다.

특히 올 추석 회사에서 지급되는 상여금은 평균 42만 6000원으로 평균 추석 지출 예상 비용인 49만 3000원과도 차이를 보였다.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 항목을 묻는 질문에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50.8%)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가족 친지 선물 및 용돈’(22.4%), ‘추석 음식 장만 비용’(19.1%), ‘교통비 및 주유비’(4.6%) 등의 비용이 부담된다는 의견도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