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절반, “적성 안 맞아 조기 퇴사 경험”

MBC 방송 갈무리. 

직장인 10명 중 5명은 본인의 진로설정과 직업선택에 불만족해 조기 퇴사를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최근 직장인 721명을 대상으로 ‘직무 탐색과 만족도’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한 직장인들 중 46.6%가 ‘원하지 않는 일을 하고있다’고 답했다. 취업 후, 직무에 불만족에 조기퇴사 하는 경험은 51.9%가 갖고 있었다.

스스로 희망하지 않던 일을 직업으로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적성, 직무보다 취업이 더 급해서’(45.2%)가 가장 많았다. 이어 ‘취업준비가 상대적으로 쉬워서’(14%), ‘원하는 직무와 내가 적합한지 알 수 없어서’(11.9%) 등이 있었다.

현재 직업과 직무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59점 수준이다.

직장인들은 다시 직업을 선택할 수 있다면 반드시 고려할 기준으로 ‘적성과 흥미에 따른 직무 선택’(33%)을 꼽았다. 이어 ‘직업 안정성’(24%), ‘높은 연봉’(21.5%), ‘흥미 및 관심사’(7.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본인들이 취업 할 당시 후회되는 점으로는 ‘미리 목표를 세워 준비하지 못한 것’(34.7%, 복수응답)을 선택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