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63% “설 연휴, 기다려지지 않아요”

출처= ⓒGettyImagesBank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다가 오고 있다. 하지만 얇아지는 지갑과 강도 높은 가사노동, 가족 친지의 잔소리 등을 생각하면 설날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은 것 같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은 최근 직장인 1154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직장인 62.8%는 다가오는 설 연휴가 ‘부담되고 스트레스다’고 답했다. ‘기다려진다’고 응답한 사람은 37.2%에 불과했다.

성별, 결혼유무별로 살펴본 결과 남성(54.9%)보다는 여성(68.8%)이, 미혼자(54%)보다는 기혼자(69.6%) 중 설 연휴를 앞두고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설 연휴 스트레스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40대의 경우 무려 71%가 설 연휴가 부담되고 스트레스라고 답했으며 ▲50대(67.2%) ▲60대 이상(61%) ▲30대(58.9%) ▲20대(50.5%) 순으로 연령이 낮을수록 설 명절 스트레스는 낮은 양상을 보였다.

이처럼 설 연휴가 부담스럽고 스트레스를 받는 가장 큰 이유는 ‘선물, 세뱃돈 등 경제적 부담 때문에’(47.2%)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음식장만 등 늘어나는 집안일 때문에’(18.6%), ‘가족 및 친지들의 잔소리 때문에’(18.6%), ‘명절 증후군에 시달리기 때문에’(9%), ‘고단한 귀향/귀성길 때문에’(3.6%) 등의 답변이 있다.

반대로 설 연휴가 기다려지는 이유로는 36.4%의 응답자가 ‘연휴 동안 휴식을 취하며 쉴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설 연휴를 어떻게 보낼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고향을 갈 예정이다’(37.7%)는 응답이 ‘고향에 가지 않고 집에서 쉴 예정이다’(28.9%)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그렇다면 설 연휴 가장 부담되는 지출이 무엇이길래 직장인들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일까?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 항목을 묻는 질문에 ‘가족, 친지 선물 및 세뱃돈’(37.5%)이 가장 많았고 이어 ‘부모님 용돈 및 선물’(32.1%), ‘음식 장만 비용’(17%), ‘교통비 및 주유비(6.6%)’, ‘여가 및 문화생활비’(5%)등의 비용이 부담된다는 의견도 있다.

한편 개선됐으면 하는 명절 문화로 ‘차례상의 간소화’(28.3%)를 1위로 꼽았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