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사표 던진 이유… 20대 ‘적성’, 30·40대는?

MBC 방송 갈무리.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 ‘새로운 일 도전’ 등으로 회사를 떠나기 보다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에 퇴사를 하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퇴사한 남녀 구직자 1127명을 대상으로 ‘퇴사를 한 이유’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1위는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이라는 답변이 19.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업무가 내 적성에 맞지 않아서(17.3%)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15.7%)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2.8%) ▲건강 등의 문제로 휴식이 필요해서(12.4%) 순이다.

구직자들이 회사를 떠났던 이유는 연령대별로 많은 차이를 보였다.
20대가 회사를 떠나는 가장 주된 이유로 ‘업무가 내 적성에 맞지 않아서’(31.4%)를 꼽았으며  ‘새로운 일에 도전해 보고 싶어서’(16.4%)의 답변도 높았다.


30대의 경우는 20대와 다른 양상을 보였다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에’(24.9%) 퇴사를 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이 18%로 그 뒤를 이어 다른 연령에 비해 해당 답변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

40대 또한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 때문에’(17.9%) 퇴사를 결심한 경우가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어 ‘업무가 내 적성에 맞지 않아서’(15.5%),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15.2%),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4.9%), ‘건강상의 문제로 휴식이 필요해서’(13.7%) 등의 답변도 있다.

50대는 ‘회사에서 퇴사 압박을 받아서’(25%) 퇴사를 결정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아 자의가 아닌 타의에 의한 퇴사를 많이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23.3%)가 뒤를 이었으며 60대의 경우에도 ‘새로운 일을 도전해 보고 싶어서’(27.8%)를 1위로 뽑아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인생 2막을 고려한 퇴사가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현재 구직활동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92.3%가 ‘구직활동 중이다’고 답했으며 7.7%는 ‘구직활동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