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사적 질문, 경력 무시…’ 10명 중 9명 면접서 불쾌감 느껴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직장인 한모 씨(29)는 현재 재직 중인 회사의 면접을 보던 중 불쾌감을 느꼈다. “업무랑 무관한 사적인 질문이나 모욕적인 질문에 기분은 나쁘지만 아무런 반박도 할 수 없었어요. 채용 과정 중 저는 ‘절대 을’의 입장이니까요”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20대 이상 성인남녀 2242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불쾌감을 느껴본 적이 있냐는 질문을 한 결과 무려 87%가 ‘있다’고 답했다. 면접 경험이 있는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면접에서 불쾌감을 느낀 것이다.

불쾌감을 느꼈던 이유에는 ‘면접에 적합하지 않은 질문’(34.5%)을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반말, 휴대폰 보기 등 면접관의 성의 없는 태도’(26%), ‘성의 없는 짧은 면접 시간’(20.5%), ‘채용공고와 다른 면접 내용’(12%), ‘지나치게 긴 면접 대기시간’(7%) 순으로 답했다.


면접 시 불쾌했던 질문의 유형도 다양했다. ‘애인 유무, 결혼 계획 등 사적인 질문’(37.2%)은 물론 ‘스펙, 경험을 무시하는 질문’(20.7%), ‘부모님 직업, 재산 등 가정환경 관련 질문’(19%), ‘나이, 성별, 출신지역 관련 차별적인 질문’(13.3%), ‘극단적인 상황을 가장한 압박 질문’(12.6%) 등 업무와는 상관없는 무례한 질문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면접관에게 들은 가장 불쾌했던 말로는 ‘나이가 몇인데 경력이 이거 밖에 안돼? 등 경력 무시 발언’이 31.2%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결혼하면 그만둘 거냐? 등 성차별적인 발언(26%), ‘일 못할 것 같다 등 인격 무시, 비꼬는 발언”(22.5%), ‘애인은 왜 없어 등 사생활 관련 발언’(13.2%), ‘사진보다 뚱뚱하다 등 외모 비하 발언’(7.1%)이 뒤를 이으며 면접관은 인격을 모독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부당한 대우 및 불쾌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는 이는 많지 않았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기분이 나빴지만 취업을 생각해 참았다’(62.2%)고 답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의욕이 떨어져 나머지 질문에 대충 대답했다’(15.2%), ‘그러려니 하고 넘겼다’(15%) 등 대부분이 소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었다.

한편 면접분위기가 입사 결정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70.1%가 ‘면접 분위기가 입사 결정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실제로 ‘합격했지만 입사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도 79.3%에 달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