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바람피우는 연인의 대표적 행동 '휴대전화 숨기기'

출처= ⓒGettyImagesBank 

바람 피우는 연인의 대표적 행동으로 휴대전화 숨기기가 꼽혔다.

결혼정보업체 듀오는 최근 미혼남녀 총 432명(남 210명, 여 222명)을 대상으로 ‘바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30.1%는 연인의 바람으로 이별을 겪었다. 바람피운 연인을 용서하고 다시 만날 수 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10.9%에 불과했다.

연인의 바람에 대처하는 방법은 ‘바로 이별을 고한다’(74.5%)가 가장 일반적으로 나타났다.


연인의 외도를 눈치챌 수 있는 행동으로 남성은 ▲연락이 안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32.4%) ▲휴대폰을 안 보여준다(29.5%) ▲약속을 자주 미루거나 취소한다(16.7%) 등을 꼽았다.

여성은 ‘휴대폰을 안 보여준다’(42.8%), ‘연락이 안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19.8%), ‘SNS, 메신저 프로필에 연애 중인 상태를 티 내지 않는다’(17.1%) 등으로 바람을 눈치챘다.

한편 미혼남녀 10명 중 9명(88.9%)은 바람을 습관이라고 답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