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기업서 채용 후회하는 직원 유형 1위 '빈수레형'

출처= ⓒGettyImagesBank 

기업에서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 유형 1위가 '빈수레형'으로 꼽혔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인사담당자 350명을 대상으로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여부’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73.1%가 ‘(채용 후회하는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채용이 가장 후회되는 유형은 ▲스펙만 좋고 실무 못하는 ‘빈수레형’이 17.6%로 1위를 차지했다. 근소한 차이로 ▲업무 습득 느린 ‘답답이형’(17.2%)이 2위다.

이어 ▲편한 일만 하려는 ‘월급루팡형’(15.2%) ▲동료들과 갈등 잦은 ‘트러블메이커형’(14.8%) ▲요령 피우고 딴짓하는 ‘베짱이형’(11.3%) ▲지각, 결근 잦은 ‘근태불량형’(8.2%) 등의 순이다.

이들 직원을 채용하게 된 이유로는 절반을 넘는 57.8%(복수응답)가 ‘채용이 급해서’를 들었다. 계속해서 ‘지원자가 적어서’(21.9%), ‘입사 후 태도가 변해서’(16.4%), ‘스펙만 보고 평가해서’(13.7%), ‘면접 프로세스가 체계적이지 못해서’(6.6%), ‘CEO 등 윗선의 지시로 결정되어서(6.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기업들은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때문에 여러 피해를 입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부서의 업무 성과 저하’(40.2%), ‘타 직원들의 사기 저하’(37.5%), ‘조직 분위기 저해’(36.3%), ‘해당 직원의 퇴사로 채용 재 진행’(33.2%) 등이 있었다.

한편 기업들의 대다수인 86.3%는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에 대해 별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치 항목으로는 ‘주의 및 경고’(48.4%,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직속상사 면담’(41.2%), ‘인사고과를 낮게 평가’(23.5%), ‘주요 업무에서 배제’(14.5%) 등이 있다.

한편 채용을 후회한 직원에게 권고사직이나 해고한 경험이 있는 기업은 34%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