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구직자 10명 중 7명, “벤처 로켓 탑승할래”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구직자의 70%가 벤처기업에 입사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최근 구직자 827명을 대상으로 ‘벤처기업 입사 의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10명 중 7명(70.9%)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벤처기업 입사를 고려하는 이유는 ▲조직문화가 수평적일 것 같아서(38.2%)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업무를 주도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32.8%) ▲취업 성공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30.4%) ▲기업의 성장이 빠를 것 같아서(23%) ▲실력과 열정 있는 동료가 많을 것 같아서(21.8%) ▲처우가 대기업 못지 않은 곳도 있어서(18.3%) ▲이직을 위한 경력을 쌓기 위해서(15.9%) 등의 순이다.

지원할 벤처기업을 선택하는 데 가장 중요한 조건은 ‘성장 가능성’(30.9%, 복수응답)이 1위로 꼽혔다. 일반적으로 취업 목표 설정 시 연봉이나 워라밸을 제일 중요시하는 경향과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계속해서 ‘연봉’(19.3%), ‘복리후생’(17.7%), ‘안정성’(10.1%), ‘조직문화’(8%) 등을 들었다.


지원 시 희망하는 연봉은 평균 2925만 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2400~2600만 원 미만(17.6%)’, ‘2800~3000만 원 미만’(14.8%), ‘3000~3200만 원 미만’(12.3%), ‘2600~2800만 원 미만’(10.6%), ‘2200~2400만 원 미만’(7.3%), ‘3800~4000만 원 미만’(6.5%), ‘2000~2200만 원 미만’(6.5%) 등의 순이다.

반면 벤처기업에 지원할 의사가 없는 구직자들(241명)은 그 이유로 ‘기업의 안정성이 낮을 것 같아서’ (54.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외에 ‘야근 등 업무가 많을 것 같아서’(37.3%), ‘연봉/복리후생 등 처우가 안 좋을 것 같아서’(26.1%), ‘대기업 등 목표가 따로 있어서’(10%) 등을 들었다.

한편, 전체 구직자들은 벤처기업 입사가 늘어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연봉, 복리후생 수준 제고’(53.4%, 복수응답), ‘기업 및 채용 관련 정보 확충’(38.1%), ‘체계적인 채용 프로세스 확립’(24.2%), ‘정부의 벤처 지원 확대’(19.8%), ‘구직자에 대한 인사 담당자의 성실한 대응’(19.6%), ‘사회적인 인식 변화’(17.5%), ‘벤처기업 입사자에 대한 정부 차원의 혜택 강화’(16.1%) 등을 꼽았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