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뉴스논쟁거리

“배려를 잊은 걸까, 배려를 강요하는 걸까?”

해당 광고 갈무리.
 

배려를 당부하는 공익 광고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문제가 된 공익 광고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와 공익광고협의회가 제작한 '공공장소에서의 예절-가르치는 대로만' 편인데요.

해당 영상은 휴대전화로 통화하면서 건물 출입문을 열고 지나간 남성의 모습으로 시작됐습니다. 남성의 뒤를 이어 양손에 커피와 휴대전화를 든 채 출입문을 통화하려던 여성은 문틈 사이에 끼이면서 남성을 원망스러운 눈빛으로 쳐다봅니다.


이때 자막에는 '배려를 잊은 당신에게', '한 번 더 배려해주세요'라고 등장했고요. 이는 마치 남성의 배려가 없던 탓에 여성이 문틈 사이에 끼었다라는 뉘앙스를 풍겼습니다.


이에 일부에서는 '배려를 강요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는데요. 네티즌들은 "도대체 어느 부분이 '공익'이라는 건지 모르겠네", "문은 스스로 연다는 상식부터 배워라",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는 말이 떠오르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반면 한 네티즌은 "뒷사람을 위해 문 잡는 거 1초 밖에 안 걸린다. 가끔은 너무 무신경하다고 느껴질 정도더라. 다들 1초의 여유는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요.

여러분들은 해당 광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배려를 강요한다고 생각하면 보라색 버튼을, 배려를 당부한 것이라고 느끼면 분홍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