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뉴스논쟁거리

“사고낸 폭스테리어, 안락사 必”… 강형욱 발언 '의견 분분'


최근 물림 사고를 낸 폭스테리어를 두고한 강형욱의 발언에 의견이 분분합니다.

일명 '폭스테리어 사고'는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발생했습니다.

당시 12kg짜리 폭스테리어는 복도를 지나던 35개월 된 여아의 허벅지를 물었습니다. 깜짝 놀란 견주가 목줄을 잡아당겼지만, 폭스테리어가 아이를 물고 늘어지면서 큰 사고가 발생한 것입니다.

게다가 문제의 폭스테리어는 지난 1월에도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생을 물어 주민들의 항의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해당 소식에 동물훈련사 강형욱가 우려를 표하면서 강한 어조로 '안락사'를 주장했습니다.

그는 지난 3일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영상 한 편을 게재하면서 "방금 뉴스에서 35개월된 아이가 폭스테리어한테 물려서 크게 다쳤다고 나왔다. 보호자가 없었으면 아이를 사냥했을 것이다. 폭스테리어, 문제 많다"고 운을 뗐고요.

이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사람 저사람 아이를 많이 물었다. 분명히 이 개를 놓치면 아마 아이를 사냥할 것이다. 보통 제가 말하는 사냥의 끝은... 죽이는 것까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저 분(주인)은 개를 못 키우게 뺏어야 한다.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안락사를 하는 게 옳다"고 소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강형욱은 "안락사가 심하지 않냐고 할 수 있겠지만 여러분의 부모, 자녀, 친구가 이렇게 무방비하게 물려 보면 그렇게 이야기 못할 것이다. 개를 놓치는 사람은 또 놓친다. 놓치는게 아니라 그냥 놓는 것이다. 그래서 키우면 안 된다"고 덧붙였는데요.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사람이 먼저다”, "나도 반려견을 키우지만 사람을 물었다면 안락사 시킬 거다", "더 큰 피해를 막으려면 안락사가 맞다" 등 공감했습니다.

반면 일부에서는 "상당히 경솔한 발언이다", "견주를 처벌해야지 왜 개를 죽이냐" 등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그러자 한 네티즌은 "안락사가 맞다. 옳지 못한 견주를 만나 안 될 습관이 들어버렸다고 본다. 주인도 변하지 않고, 폭스테리어 그 녀석도 변하지 않을 거다. 다만 개를 키우는 사람을 싸잡아 비난하지마라"고 말했는데요.

여러분들은 강형욱 씨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강형욱의 소신 발언을 지지한다면 보라색 버튼을, 다소 경솔한 발언이었다고 생각하면 분홍색 버튼을 눌러주세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