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혼모노’ 모여라!”… ‘너의 이름은’, 합창 상영에 ‘후끈’


메가박스가 ‘혼모노’를 위한 특별 이벤트를 준비했다. 바로 ‘너의 이름은’ 합창 상영이다.

메가박스 측은 오는 18일과 19일 양일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과 신촌, 코엑스에서 합창 상영 이벤트를 진행한다.

‘합창 상영’이란 말 그대로 관객들이 노래를 부르면서 영화를 관람하는 방식이다.

주제곡을 큰 소리로 부르는 관객들이 생각보다 많아지자 메가박스 측에서 아이디어를 낸 것으로 보인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혼모노(다른 사람에 민폐를 끼치는 오타쿠)’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실제로 ‘너의 이름은’ 합창 상영에 대한 반응은 다양하다
▲코스프레하고 오는 혼모노 분명히 있을 듯
▲엔딩 노래 흘러나올 때 부르면서 다같이 우는 거 아니냐
▲이미 영화 내용을 아는 입장에서 신선한 느낌이 들 듯
▲색다른 경험이 될 것 같다 등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은 “혼모노 아니라면 절대 비추다”, “사실상 격리소 아니냐”, “영화 감상이 목적이면 집에서 보는 걸 추천한다” 등 우려를 표했다.

노래를 따라 부르는 합창 상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 2014년에 1000만 관객을 동원한 ‘겨울왕국’이 국내 100여 개 극장에서 ‘싱어롱’ 버전을 상영한 바 있다.

한편 영화 ‘너의 이름은’은 입소문에 힘입어 국내에서 누적 관객수 360만 명을 기록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