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75층 빌딩에 매달린 女 모델… “몸 뒤로 젖혀, 아슬아슬!”

사진= 인스타그램 

초고층 빌딩에서 위험한 사진을 찍는 여성 모델이 시선을 끌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15일(현지시각) "모델 비키 오딘트코바가 최근 두바이 카얀 타워 꼭대기에서 아찔한 포즈로 사진을 촬영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출신 모델 비키 오딘트코바는 300만 명을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SNS 스타로 유명하다.

그래서일까. 그는 완벽한 SNS용(?) 사진을 위해 높이 307m, 75층의 두바이 카얀 타워 꼭대기에 매달렸다. 한 남성에 의지한 채 말이다.


사진= 인스타그램 

비키는 남성의 손을 잡고 몸을 뒤로 젖히면서 아슬아슬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데일리메일도 "보조 장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어떠한 안전장치가 있었는지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아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아찔함을 자아냈다"고 비판했다.


해외 네티즌들은 "저렇게 아찔하게 찍을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자칫하면 큰일 날지도 모르는 무모한 일을 왜 하는지 답답하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럼에도 비키는 “내가 아직도 한 일을 믿을 수 없다”며 “영상을 볼 때마다 손바닥에 땀이 흐른다”고 흥분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초고층 빌딩에 매달린 비키의 영상은 조회수 100만을 돌파하며 큰 관심을 얻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