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고양이에 생선 맡기고 대박난 가게… 사진만 봐도 ‘폭소’

사진= 페이스북 

믿음직하지 못한 존재에게 중요한 것을 맡긴 상황을 두고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격’이라고 한다. 하지만 올해 세 살 난 고양이 ‘독(Dog)’은 다르다.

베트남에서 주인 르 꾸옥 퐁 씨와 함께 사는 독은 고양이인데 ‘개’라는 이름을 가졌다. 주인 아저씨는 온라인 매체 보어드판다에 “독은 고양이이지만 강아지 같은 면이 많다. 성격도 그렇고, 강아지처럼 입 벌리고 숨을 쉬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 페이스북 

독은 남다른 성격 덕분에 주인 아저씨의 일터인 시장에서도 유명묘가 됐다. 보통 고양이들은 옷 입기를 귀찮아하고 낯선 사람을 경계하지만 독은 다양한 의상 입기를 즐긴다. 청나라 상인처럼 분장하기도 하고 귀여운 경찰 의상을 입기도 한다.

르 꾸옥 퐁 씨는 “우리 고양이는 사진 찍는 것도 좋아하고 낯을 가리지 않아 손님맞이에 소질이 있다. 다른 고양이들은 옷을 입히면 귀찮아하고 벗으려 한다는데 독은 옷을 귀찮아하지 않고 편안하게 잘 걸어다닌다”고 말했다.

물론 가끔은 독도 여느 고양이와 다름없이 목걸이 하나만 차기도 한다. 그러나 시장에 ‘출근’하면 당당한 마스코트로 변신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