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초기화, 혹은 기다려라” 48년간 잠금 걸린 아이폰


아이폰을 48년간 사용할 수 없게된 한 여성의 황당한 사연이 전해졌다.  

중국의 시나닷컴은 지난 5일(현지시각) “생후 30개월 된 자녀로 인해 한 여성이 48년간 아이폰을 사용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황당한 사연의 주인공은 상하이에 사는 류모 씨. 그는 지난 1월에 잠시 집을 비운 후 귀가했다가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깜빡 잊고 두고간 아이폰의 메시지에 믿을 수 없는 메시지가 적혔기 때문이다.
“아이폰 사용이 중지됐다. 앞으로 2511만 4980분을 기다린 후에 다시 시도하라.”

약 2511만 분을 햇수로 환산하면 무려 48년이다. 자신의 휴대전화를 48년간 사용할 수 없다는 사실에 그는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알고 보니, 이는 두고간 아이폰을 두 살짜리 아들이 잘못 터치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류 씨는 휴대전화를 들고 서비스센터로 향했다. 하지만 애플 서비스센터 직원은 그에게 “휴대전화를 초기화 시키거나, 48년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휴대전화 안에 있는 데이터를 삭제할 수 없던 그녀는 초기화를 쉽게 선택하지 못해 고민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폰 기능은 좋은 건 진짜 좋고 나쁜 건 진짜 나쁘다”, “이러다가 손주에게 물려주는 거 아니냐”, “시스템을 저렇게 만들면 어쩌냐” 등 한숨을 내쉬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