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안내견 출입 항의한 손님 쫓아내”… 박수 받은 식당 주인

기사와 무관한 사진. 출처= 뉴스1 

몰상식한 손님을 내쫓은 식당 주인이 박수받았다.

지난 6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안내견을 식당에 왜 출입하게 하냐는 커플, 사장님의 참교육'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친구와 함께 최근 식당을 찾았다는 글쓴이. 이때 그는 노란색 조끼를 입은 안내견이 식당 안으로 들어온 것을 발견했다.

그러자 한 커플이 종업원에게 "왜 개를 식당에 들어오게 하냐"면서 항의했다고. 글쓴이는 커플의 행동에 눈살이 찌푸려졌다고 했다.

이어 가게 주인이 뛰쳐나왔다. 손님에게 항의를 들은 종업원이 사장에게 '항의 받은'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사장은 항의한 커플에게 음식값을 받지 않을테니 나가라고 요구했다. 커플은 민망해했고, 안내견과 함께 온 손님도 자리에서 일어나려고 했다고.


하지만 가게 사장은 시각 장애인 손님을 잡으면서 "불편하다고 느끼지 말고, 언제든지 방문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글쓴이는 "정말 감동이었다"고 덧붙였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사장님 만세", "반전이다. 훈훈한 이야기네", "사장님 마인드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말도 안 되는 주작글(조작된 글)"이라고 의심했다. 그럼에도 한 네티즌은 "주작이라도 좋은 메시지가 담긴 글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현행 장애인복지법상 시각장애인 안내견(보조견)은 시각장애인과 함께 식당이나 공공장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명시돼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