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60명 단체예약 노쇼”… 논란 속 대구대 총학생회, 결국 사과

준비된 한라봉차 60잔. 출처= 해당 카페 인스타 

‘노쇼’ 논란으로 비난받은 대구대학교 측이 사과문을 냈다.

상황은 이렇다. 앞서 대구대 학생 60명은 지난 17일 제주도를 한 바퀴 도는 '제주도 국토대장정'에 나섰다.

이틀 후인 19일,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한 해수욕장 근처 카페를 섭외했다. 하지만 사정으로 인해 방문을 취소해야만 했다.

문제는 취소 과정에서 벌어졌다. 이는 불쾌감을 느낀 카페 사장이 단체 예약과 취소하는 과정을 SNS에 올리면서 알려지게 됐다.

카페 사장은 당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오후 3시쯤 60명 단체 예약 문의가 왔다. 흔쾌히 승락했고, 플라스틱 의자를 구해 닦아놨다"고 운을 뗐다.

미리 준비한 의자. 출처= 해당 카페 인스타 

그는 "할인 요청에 500원 할인을 제안했다. 5시 30분까지 한라봉차 60개를 준비해달라고 하더라. 다른 손님들을 위해 5시 10분까지 준비를 마쳤는데, 갑자기 높은 분이 오더니 취소됐다는 말만 하고 가더라"고 주장했다. 준비가 끝났다는 알바생의 말에 학교 측 관계자는 "나도 급하게 전화받았다"라는 말만 남겼다고.


화가난 카페 사장은 "취소하려면 가게 주인을 불러 미안하다고 해야하지 않냐. 편의점에서 저렴하게 드셔서 만족하냐. 대학교 이름 걸고 걷는 학생들 얼굴에 먹칠하지마라"고 덧붙였다.

노쇼 사연을 본 네티즌들은 크게 비난했다. 대다수는 "피해를 줬으면 사과해야지", "법이라도 생겨야할 듯", "돈 다 내야하는 것 아니냐" 등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대구대는 "학생들의 방문을 미리 준비했던 카페 측에 본의 아니게 피해를 드리게 됐다"며 "20일 학교 관계자와 총학생회장이 카페를 직접 방문해 사과 말씀을 전했다"고 사과문을 냈다.

대구대 총학생회도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기상악화로 예정된 카페까지 거리를 걷는 것이 무리라고 판단해 중도 철수하기로 했다"며 "국토대장정 담당 교직원에게 전화로 주문 취소를 요청했다. '예약 30분 전인데 가능하시겠냐'고 물었는데 담당 교직원이 '알아서 하겠다'고 답했다. 카페 측이 차를 준비했다면 결제를 하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