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짬뽕라면 먹고 싶었는데”… 쫄면 강매한 김밥 가게 '황당'

출처= ⓒGettyImagesBank 

쫄면을 강매당한 한 네티즌의 사연이 황당함을 자아냈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분식 메뉴 정해주는 김밥 가게’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게시자는 “짬뽕라면과 김밥 한 줄을 시켰는데 아주머니가 종이를 던져주면서 메뉴를 체크하라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진 상황은 황당했다. 짬뽕라면에 체크한 글쓴이에게 쫄면을 추천한 것이다. 그에 따르면 아주머니는 “누가 취소한건데 만들어서 그렇다. 그냥 이거 먹어라. 쫄면이 더 맛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당한 표정으로 있던 그의 앞에는 김밥 한 줄과 쫄면이 놓여졌다.


그는 “기분이 너무 나빴다. 원래 쫄면 안 좋아하는데 몇 젓가락 먹다가 체할 것 같아서 김밥까지 남기고 나왔다”고 불쾌해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실소했다. “둘 다 이상하다”, “저런 것도 말을 못 하면 어떡하냐”, “와.. 진짜 믿기지 않는 일이다” 등의 반응이다.

그럼에도 일부는 “사실 저렇게 갑자기 치고 들어오면 거부할 틈도 없다”면서 글쓴이의 상황을 이해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