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포항 약국' 흉기 난동에 여종업원 사망…40대 남성 긴급 체포


포항 약국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에 여종업원이 사망했다.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 30분쯤 포항시 남구 오천읍의 한 약국에서 A 씨(46)가 약사 B 씨(47·여)와 종업원 C 씨(38·여)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찔린 B 씨와 C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30대 종업원 C 씨가 15일 오전 숨졌다.

경찰은 포항 약국 주변의 CCTV를 확보해 사건 당일 오후 10시쯤 A 씨를 자택에서 긴급 체포했다.

조사 결과, A 씨는 미리 흉기를 준비해 약국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 씨의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