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16남매 키우는 부부…일주일 식비만 70만 원대 ‘깜짝’

사진= 호주뉴스닷컴 

16남매를 키우는 부부가 있어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다.

호주뉴스닷컴은 지난 16일(현지시각) "40대 부부가 현재 16명의 자녀를 두고 키우고 있어 양육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살고 있는 리에트(아내, 44)와 데이비드(49) 부부는 딸 10명과 아들 6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큰 아이가 21살이고 막내가 2살이다.

리에트는 남편과 결혼한지 2년만에 첫 아들을 낳았고 이후 11명을 더 낳았다. 그리고 나머지 4명은 입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한 리에트는 16명의 아이들을 모두 홈스쿨링으로 키우고 있다. 수학, 과학, 영어 등을 가르치고 스포츠 강습만 외부에서 받고 있다.

리에트는 오전 5시에 일어나 교육을 준비하고 아침을 준비한다. 아이들이 많은 만큼 식사, 청소, 세탁에 당번을 지정하고 그 시스템대로 돌아가도록 한다.


가족이 총 18명이다보니 그렇게 하지 않으면 어수선하고 제대로 일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 집의 가장 큰 문제는 식비다. 리에트가 시장을 보면 일주일에 한 번보는 금액이 650달러(약 70만 원)나 된다.

그래도 16명의 아이를 키우는 노하우와 양육법으로 책도 출간해 벌이를 하고 있다. 또한 애인과 가족을 잃은 군인 가족을 지원하는 자선단체에서 일하고 있다.

남편인 데이비드는 부동산 중개업을 하고 있다. 리에트는 "온 가족이 바쁘게 지내고 있어 하루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모른다"면서 "간혹 내 이름을 잊어버리기도 하지만 아이를 키우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