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직장인 5명 중 3명 "퇴사한 전 직장에 재입사 원해"

MBC 갈무리. 

직장인 5명 중 3명은 퇴사한 전 직장에 다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96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7.8%가 ‘전 직장에 재입사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 퇴사한 전 직장에서 재입사를 권유한다면 55.3%는 ‘수락한다’고 답해 과반수 이상의 응답자들이 재입사를 희망하거나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재입사를 생각하게 된 이유로는 ‘이직하고 보니 전 직장이 괜찮은 편이어서’(35.7%)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전 직장에서 했던 업무가 더 잘 맞았던 것 같아서(18%) ▲이직한 회사도 별 다를 것이 없어서(17.5%) ▲전 직장을 충동적으로 퇴사한 것이어서(15.3%) ▲현 직장에 잘 적응하지 못해서(9%) ▲내가 퇴사한 후 회사가 전반적으로 더 성장해서(4.5%) 등의 순이다.

재입사 생각을 해 본적 있다고 답한 직장인의 19.5%는 ‘재입사 지원했고 성공했다’고 응답했다. 이들의 재입사 만족도 여부는 ‘만족한다’(88%)는 의견이 ‘만족스럽지 않다’(12%)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재입사에 만족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근무 환경이 친숙해서’(47.2%)를 꼽았다. 다음으로‘동료들과 호흡이 잘 맞아서’(26.9%), ‘연봉이 올라서’(17.6%), ‘퇴사 전 불만요소가 사라져서’(4.6%), ‘직급이 높아져서’(3.7%)가 뒤를 이었다.

반면 ‘재입사에 지원했으나 실패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17.5%였으며 ‘입사지원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63.1%다.

재입사를 하지 않은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이직에 실패한 것처럼 보일까봐’(31.4%), ‘순간적으로 든 생각일 뿐이라서’(19.4%), ‘지원해도 결과가 좋지 않을 것 같아서’(17.7%), ‘전 직장을 퇴사할 당시의 불만요소가 해결되지 않아서’(16.6%), ‘전 직장이 신규채용을 하지 않아서’(14.9%)를 들었다.

한편 전 직장에 재입사를 할 때 우선적으로 고려할 사항으로 58%가 ‘연봉 인상’을 선택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