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홍콩 가족살해 혐의 남성 “술 취해 기억 안나”


홍콩에서 가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40대 한국인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6일 "홍콩 웨스트 카우룽에 위치한 5성급 호텔인 리츠칼튼 호텔에서 아내 B 씨(42)와 아들 C군(6)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 씨(42)가 경찰 조사 중에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경찰에 “술에 너무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 14일 오전 7시쯤 한국에 있는 지인에게 전화해 사업 실패로 가족이 자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화를 끊은 지인은 한국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홍콩에 있는 영사관에 이를 알렸다.


홍콩 경찰은 같은날 오전 8시 30분쯤 호텔 직원들로부터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갔다. 경찰은 객실 침대에서 흉기에 찔러 의식이 없는 B 씨와 C군을 목격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길이 13cm짜리 흉기를 발견했다.

손과 얼굴에 경상을 입은 A 씨는 의식 불명인 채로 스위트룸 거실에 앉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살해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