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승진 턱 많이 나오자…” 팀장이 후배 직원에 보인 행동

출처= ⓒGettyImagesBank 

승진 턱을 거하게 쏜 후배 직원에게 보인 팀장의 따뜻한 행동이 뭉클함을 샀다.

지난 8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승진 턱'이라는 짧은 제목과 함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이번에 재수가 좋아 승진했다. 한 턱 쏘라고해서 먹고 싶은 것을 물으니 '소(소고기)'밖에 안 들리더라"고 운을 뗐다.

결국 소고기집으로 향한 팀원들과 팀장. 그는 "겉으로는 마음껏 드시라고 했지만 속으로는 큰일났다고 생각하면서 멍하니 먹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계산대 앞에 선 그에게 '94만 원'이라는 액수가 눈에 들어왔다. 식은땀이 났다는 글쓴이는 "3개월이요"라고 말한 후 가게를 빠져나왔다.

출처= ⓒGettyImagesBank 

대리기사가 도착한 그는 먼저 집으로 향하기 위해 차를 세워둔 곳으로 갔다. 그런데 팀장이 따라와 그를 불러세우더니 "대리비에 써"라면서 주머니에 돈을 넣어줬다고.

한사코 거절한 글쓴이는 팀장의 완강함에 돈을 받아들여 집에 도착했다. 집에 와서 팀장이 준 돈을 확인한 글쓴이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5만 원권 10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식당에서 팀장이 추가 주문 엄청하길래 사실 속으로 욕했다. 죄송하다. 그리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팀장이 사람 잘 다루네요. 님 기 팍팍 살려주면서 뒤에서 챙겨주는 사람. 좋은 사람입니다", "미생 실사판이다", "좋은 상사를 두셨다" 등 엄지를 치켜세웠다.

하지만 한 네티즌은 "아무리 승진했어도 수십만원을 쓰게 하다니…이해 안 된다. 우리 회사는 회식때 직원들 돈 절대 못 쓰게 한다"고 씁쓸해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