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동탄 원룸 살인사건 용의자 공개 수배…보상금 500만 원

출처= 경기 화성동탄경찰서 

경찰이 동탄의 한 원룸에서 2명을 흉기로 찔러 1명을 살해하고 도주한 40대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다.

29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사건의 용의자 곽상민 씨(42)를 공개 수배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곽 씨를 검거하는 데 결정적 제보를 하거나 신고한 사람에 최고 500만 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한다. 신고는 국번 없이 112, 화성동탄경찰서 강력 3팀(031-639-1274)으로 하면 된다.

경찰에 따르면 동탄의 한 원룸에서 A 씨(41·남)와 B 씨(38·여)가 흉기에 찔려 쓰러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B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 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위독한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지인인 곽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 중이다. 그는 SUV차량을 타고 도주했으며 해당 차량은 경기도 용인 함박산 아래에서 발견됐다.

하지만 경찰은 곽 씨가 함박산 일대를 빠져나갔다고 판단, 이날 오후 공개 수배를 결정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