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유승준 내한공연(?)”… ‘온라인 탑골공원’ 탑골가요, 드립력 빵빵



최근 20~40대 사이에서 ‘온라인 탑골공원’으로 불리는 ‘탑골가요(인기가요)’가 인기다.

SBS 공식 유튜브 채널 ‘SBS KPOP CLASSIC(이하 SBS 케이팝 클래식)’은 지난달 6일부터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 SBS ‘인기가요’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 당시 ‘인기가요’ 방송분은 3주 만에 동시접속자수 최고 2만 명을 돌파했다. 게다가 가만히 앉아 틀어놓고 듣거나 하루 24시간 쳐다본다는 의미로 ‘온라인 탑골공원’, ‘탑골가요’라는 이름이 붙여진 상태다.

이러한 인기에는 그 시대를 추억하는 20~40대 남녀의 향수를 자극한 탓도 있지만, 채팅창의 재미도 한몫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유튜브 내 채팅 입력 수가 약 13만 건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H.O.T.와 젝스키스, 핑클, S.E.S., 유승준, 룰라 등 지금까지 활발하게 활동하거나 범법 행위로 인해 활동하지 못하는 스타들의 신인 시절을 보면서 네티즌들의 각종 '드립'이 난무하고 있는 상태다.

우선 당시 한창 인기를 끌던 유승준(미국명 스티븐유)과 고영욱의 등장에 네티즌들은 "내한공연 왔네", "한미동맹 끈끈하네", "클린 발목", "노템(노 아이템)"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S.E.S.에 '탑골 태티서', 유리상자에는 '탑골 10cm', 클릭비 '탑골소년단' 등의 별명이 쏟아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MC계에서는 김민희의 활약이 유독 관심을 받고 있다. 지금의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발랄한 김민희의 MC 톤에 대다수가 "저세상 텐션이다", "같이 MC보는 안재모, 힘들어하네", "김민희, 안재모 멘트칠 때 텐션 올리는 중" 등의 댓글이 웃음을 자아냈다.

시청자들의 '드립력'에 ‘SBS 케이팝 클래식’ 관리자 측도 흥미로운 반응을 보였다. 관리자는 공지를 통해 "하반기 편집을 완료하기 힘들 것 같은데 주말에 많은 손님이 '공원'에 방문해줄 것 같아서 보아 데뷔까지는 해보려고 한다"고 남겼다.

그러자 공원 방문자인 네티즌들은 "요양보호사 님, 고생하신다"라는 말을 남겨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