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남편 휴대전화에 외도 흔적이… 난동부린 아내, 결국

사진= 카타르항공 인스타그램 

남편의 외도를 알게 된 여성의 난동으로 여객기가 불시착했다.

영국 가디언은 지난 8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에서 인도네시아 발리로 향하던 카타르항공 여객기가 한 승객의 난동으로 예정에 없던 인도 첸나이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 국적의 이 여성은 지난 5일 오전 10시쯤 남편과 함께 도하를 출발해 발리로 향하는 카타르항공 QR-962편에 탑승했다.

그는 비행 중 잠든 남편의 휴대전화를 몰래 살폈다. 지문 인식 잠금 장치는 남편의 엄지손가락 지문을 이용해 해제하는데 성공했다.

그런데 남편의 휴대전화를 본 여성은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외도의 흔적이 가득했기 때문이다.

화가 난 여성은 잠든 남편을 깨워 격렬하게 언쟁을 벌였다. 그럼에도 분노가 가라앉지 않자 그는 남편을 때리는 등 기내에서 소란을 피웠다.


인도 인디아타임즈에 따르면 이 여성은 당시 술에 취해 있던 상태로 승무원들이 그를 진정시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오히려 더 난폭한 행동을 하는 등 제지에 실패했다.

통제가 불가능한 상황에까지 이르자 승무원들은 이 여성을 비롯한 그의 가족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해당 비행기는 인도 첸나이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한편 엉뚱한 목적지에 내리게 된 이들은 인도 비자가 없던 탓에 첸나이 공항에서 보안 심사까지 받아야만 했다. 이후 밤 늦은 시간이 돼서야 첸나이 항공을 떠나게 됐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