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25세 신부와 87세 신랑의 결혼… 알고 보니, ‘감동 사연’


20대 신부와 80대 신랑의 웨딩 사진이 화제다. 알고 보니, 손녀가 자신을 키워준 할아버지와 깜짝 웨딩 촬영을 한 것이다.

중국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2일(현지시각) 화제가 된 25세 신부와 87세 노인의 결혼사진에 얽힌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슈웨이 씨(25)는 지난해 9월 할아버지 푸치콴 씨(87)가 2년 만에 재발한 뇌졸중으로 쓰러지자 사진 촬영을 준비했다. 의사들은 푸 슈웨이 씨에게 최악의 경우를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푸슈웨이 씨는 현지 매체에 “할아버지는 제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분이다. 지금 결혼할 계획은 없다. 하지만 저의 미래 아이들과 사랑하는 사람이 그 분의 얼굴을 기억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녀의 부모는 어린 시절에 이혼했다. 그런 어린 소녀에게 의지할 곳은 조부모뿐이었다.



할아버지는 뇌졸중 외에도 오랜 심장 질환으로 고통 받았다. 푸슈에이 씨는 “지난 9월부터 병원을 자주 찾았다.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할아버지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고 싶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네티즌은 할아버지와 손녀의 다정한 웨딩 사진에 호의적인 반응이다. 특히 부모가 일하러 간 사이 조부모가 키워준 이들은 많이 공감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푸슈웨이 씨는 할아버지가 평생 검소하게 살았지만 손녀딸이 원하는 건 무엇이든지 해줬다. “제가 원하는 건 모두 해주셨다. 할아버지가 없는 세상은 사상도 할 수 없다.”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