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별별톡쇼’ “정선희, 협찬 받고도 화낸 연예인에 분노”



개그우먼 정선희가 본인이 요구한 협찬을 받고도 화낸 연예인에 분노했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연예인 협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백은영 기자는 "한 연예인이 집 공개 프로그램에 '이사를 가는데 100평짜리 집이다. 다 협찬을 해달라. 대신 내가 방송 나가서 홍보 잘 해줄게'라고 요구했다. 이후 청소기, 공기청정기, 벽지, 바닥재, 화장지 뽑는 것까지. 120개 품목을 다 적어왔다"고 말했다.

백 기자는 "120개를 협찬 받으려면 제작진이 업체 측에 '모 연예인이 이사를 가는데 협찬을 해주면 방송에서 얼마큼 노출을 해줄 것'이라는 공문을 뿌려야 한다. 한 품목당 10군데 업체에 협찬을 요구하면 1200개 협찬사와 연락을 해야 한다. 그런데 결국 했다"고 제작진의 노고를 밝혔다.

이어 "이후 해당 연예인과 미팅하는 자리에 내가 갔는데 (프로그램) 작가는 얼마나 고생을 했겠냐. 그런데 이 연예인은 화가 났다. 협찬된 게 한 3000만 원 정도였는데 '내 급 정도 되면 6000만 원 정도 할인을 받아야 된다'면서 (작가를) 혼내더라"라고 폭로했다.

옆에서 듣고 있던 정선희는 "아니, 100평 집에서 사시는 분이 그런 거지근성을 갖고"라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