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살이뉴스라이프

아내 수입이 더 많으면?… “자랑스러워 VS 자존심 상해”

동아일보DB. 

남성들은 결혼 후 아내의 수입이 더 많으면 자랑스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여성들은 자존심이 상한다고 말했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는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미혼 남녀 594명(남녀 각 297명)을 대상으로 ‘결혼 후 아내의 수입이 남편보다 더 많으면 어떤 생각이 들까요?’라고 물었다.

그 결과, 남성 응답자의 45.8%가 ‘자랑스러울 것 같다’고 답했다. 여성은 63.3%가 ‘자존심이 상할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다음으로 남성은 ‘자연스럽다’(32.7%) ‘자존심이 상할 것 같다’(21.5%) 등의 답변이 뒤따랐다. 여성 중에서도 ‘자랑스러울 것 같다’는 의견이 36.7%로 적지 않았다.   

남성 응답자의 78.5%가 (아내의 수입이 많으면) 자랑스럽다거나 자연스럽다고 답해, 아내의 수입이 많은 것에 대해 전혀 이상할 것이 없다는 인식을 보였다.


‘결혼 후 맞벌이 시 부부간의 수입은 어떤 구조여야 할까요?’에서도 남녀 간에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

남성은 ‘누가 많든 상관없다’는 응답자가 60.3%로서 압도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남편이 훨씬 많아야 한다’(22.6%) ‘남편이 다소 많아야 한다’(11.1%) ‘남녀 비슷하면 된다’(6.0%)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여성은 ‘남편이 훨씬 많아야 한다’거나 ‘남편이 다소 많아야 한다’라고 답한 비중이 각각 51.9%와 36.0%로서 나란히 상위 1, 2위를 차지했다. ‘남녀가 비슷하면 된다’와 ‘아내가 더 많아야 한다’는 여성 응답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