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갓난아기 입에 핫소스 묻힌 父…들이닥친 경찰에 ‘억울’

사진 출처= 메트로 

갓난아기에 핫소스를 먹인(?) 남성이 아동학대로 오해받았다.

영국 메트로는 지난 14일(현지시각) “아이 입에 핫소스를 묻힌 아빠가 경찰을 마주하게 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북동부 티스사이드에 사는 풀 도슨 씨(39)는 최근 아내 로렌시아와 생후 5일 된 아들 벤을 데리고 패밀리 레스토랑에 방문했다. 세 가족의 첫 외식이었던 셈이다.

그는 아내가 모유 수유하는 사이에 재빨리 식사를 마쳤다. 이어 로렌시아를 위해 아들을 안고 있기로 했다.

사진 출처= 메트로 

이때 도슨 씨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핫소스가 묻어있던 손으로 아들을 품에 안다가 벤의 입 주변에 소스를 묻히고 만 것이다. 핫소스를 맛본 벤은 괴로워했다.


집으로 돌아온 도슨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을 안기 바로 전에 핫윙을 먹은 걸 깜빡했다. 일부러 그런 건 아니지만 아들의 표정이 웃겼다"고 올렸다.

그런데 이틀 후 도슨 씨의 집으로 경찰이 찾아왔다. 어린 아이에게 핫소스를 먹였다는 제보를 받고 갓난아기의 안전을 확인하러 왔다는 것이다.

억울한 도슨 씨는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다"고 적극 해명했다. 결국 경찰은 아들 벤의 상태를 확인하고 돌아갔다.

도슨 씨는 "누군가 (내가)아들을 학대했다고 신고했다니 눈물이 난다"면서 "다시는 그런 실수를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