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파파다키스, 경기 도중 의상 후크 풀려… 아찔한 상황

SBS 방송 갈무리. 

피겨스케이팅 선수 파파다키스가 경기 중 의상 사고로 실수를 저질렀다.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23)와 기욤 시제롱(24 이상 프랑스)은 19일 진행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 출전했다.

이날 파파다키스와 시제롱은 기술점수(TES) 42.71점, 구성점수(PCS) 39.22점, 합계 81.93점을 받았다. 이는 출전 선수 24팀 중 2위에 해당하는 점수다.


SBS 방송 갈무리.
 

그런데 아찔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초록색과 금색이 삼바 의상을 입고 등장한 파파다키스의 의상 후크가 풀렸기 때문이다.

동요하지 않고 연기를 이어가던 파파다키스는 경기 도중 가슴 일부가 노출됐다.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 도중 그의 의상이 살짝 흘러내리면서 가슴이 노출됐고, 의상을 끌어올리면서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앞서 단체전에서도 민유라의 의상 뒷목 부분 후크가 풀리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