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억만장자 2세의 일상… “父 비행기로 1년에 16개국 여행”

출처= 크리세이스 인스타그램 

억만장자의 딸로 알려진 여성의 일상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억만장자 아빠를 둔 여성이 개인 제트비행기로 1년에 4대륙 16개국을 여행한 모습을 SNS에 올리면서 화제다"고 전했다.

주인공은 말레이시아 최대의 도심 쇼핑몰 버자야 타임스 스퀘어의 CEO 크리세이스 탄(29). 그의 아버지인 말레이시아의 억만장자 빈센트 탄은 카디프시티FC 구단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출처= 크리세이스 인스타그램 

크리세이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행 사진을 올리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세계 여행을 꿈 꾸며 아버지의 제트 비행기를 빌린 그는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미국과 아프리카 대륙을 횡단하기도 했다.

실제로 공개된 사진 속 크리세이스는 편안한 포즈로 전용기 내부에서 인증샷을 남겼다.

3년 전부터는 말레이시아 자동차 업계의 억만장자 그룹 상속자인 팔리크 나시무딘과 열애하면서 함께 여행을 다니고 있다.


부유한 자녀에 속했던 두 사람은 서로 공감가는 청소년 시절을 보내면서 친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두바이에서 식사를 하면서 첫 여행을 시작했다고 한다.

이어 방콕과 베이징을 들러 이탈리아로 넘어 왔다. 이후 다시 일본으로 가서 벚꽃 구경을 하고 홍콩으로 향했다. 이들은 각 나라에 갈 때마다 미슐랭 가이드에 소개된 최고의 맛집에서 식사를 하고 엄청난 금액을 지불했다.


그리고 싱가포르와 미국 대륙을 여행한 후 프랑스로 넘어와 파리를 구경하고 모로코로 떠났다. 또한 스위스에서 휴가를 즐기고 푸켓으로 여행지를 옮겼다.

전문가들은 "많은 이가 부러워하면서 보는 것만으로 보상 심리를 누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