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낸시랭 “전 남친, MB 조카 사칭…피해자 더 있어”



팝 아티스트 낸시랭가 자신이 사기죄로 고소한 전 남친 A 씨의 사기 피해자가 더 있다고 주장했다.

낸시랭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총각 행세하며 2년여에 걸친 사기행각을 벌여온 전 남친 A 씨의 추가 사기 피해자는 저뿐만이 아니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제가 당한 것과 거의 똑같은 방식으로 혼인 빙자 사기를 당한 또 다른 피해 여성으로부터 받은 이메일"이라면서 메일을 캡처해 게재했다. 또한 피해 여성과 1시간 넘게 통화했다고 덧붙였다.

낸시랭은 "A 씨가 자신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카이자 SPC 삼립기업 회장 조카, 러시아 거대벌목회사 회장 아들이라고 사칭했다"면서 "A 씨가 육촌 누나라고 소개해왔던 전 이명박 대통령 첫째 딸과 낸시랭 이름을 팔아 회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더 이상 총각 행세 재벌 행세하는 A씨를 통해 추가적 사기 피해가 발생되지 않기를 간절하게 바라는 마음이다. 진실이 승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월 한 매체는 낸시랭이 최근 A씨를 사기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낸시랭은 고소장에 지난 2015년 8월쯤 A씨를 소개받아 2년여간 사귀며 결혼까지 생각했으나, 슬하에 딸을 둔 유부남인 사실을 알고 지난해 여름 결별했다.

한편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왕진진과 혼인 신고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메인 바로가기 '꾸~욱'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