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위대한 수제자’ 이연복, 장사 첫날부터 '멘붕'…영업 중단 위기



‘위대한 수제자’ 이연복 셰프가 영업 중단 위기를 겪는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채널A ‘위대한 수제자’에서는 이연복 셰프가 팝업레스토랑인 ‘수제자 식당’을 오픈 후 생애 첫 한식 판매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메일묵 고수로부터 조리법을 전수받고 ‘수제자 식당’을 오픈, 본격적인 한식 판매에 돌입한 이연복 셰프와 그의 아들 이홍운 셰프.

하지만 부진한 판매실적으로 영업 중단 위기에 빠지는 등 예상보다 쉽지 않은 상황에 처하며 당황한다.


손님 그림자는 커녕 파리만 날리는 상황에 결국 이연복 셰프는 직접 길거리와 동네를 돌며 홍보에 나서는가 하면 SNS를 통한 홍보 아이디어를 내는 등 ‘수제자 식당’을 살리려 갖은 노력을 다해본다.

이러한 노력과 홍보 덕분인지 다행히 조금씩 손님이 찾아 들며 활기와 평온을 되찾는 듯 했지만 그 기쁨도 잠시, ‘수제자 식당’을 깜짝 방문한 특별 손님 때문에 잔뜩 긴장한 이연복 셰프는 평소 그답지 않게 칼질조차 제대로 못해 당황하거나 고명을 빠트리는 등 실수를 연발한다.

더욱이 ‘수제자 식당’을 방문한 꼬마 손님이 이연복 셰프의 요리를 한입 맛보자마자 수저를 내려놓으며 “맛없어”라고 혹평을 가하자 이연복 셰프는 더 큰 멘붕에 빠지고 만다.

47년 요리인생 가장 큰 위기를 맞게 된 이연복 셰프는 과연 험난한 첫 한식 판매 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내일(19일) 밤 11시 채널A ’위대한 수제자’ 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