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자르지도 않고…” 6살 쌍둥이에 '대왕문어 먹방' 비난 봇물

영상 갈무리. 

6살 쌍둥이의 '대왕문어 먹방' 영상이 논란에 휩싸였다. 다소 위험한 콘텐츠 내용에 비난이 쏟아진 것이다. 결국 아이들의 아버지가 사과문을 올리면서 상황은 일단락됐다.

수아수지 아빠라고 밝힌 네티즌은 지난 14일 "대왕문어 건 영상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한다. 댓글에 걱정해주시는 분들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아버지 친구분에게 선물 받은 문어를 아이들이 신기해하고 먹고 싶다고 해서 자르지 않고 주고 영상이 끝난 뒤 잘라서 다 같이 먹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뚜아뚜지 채널은 유아 채널이고 특수 채널인 만큼 더 조심하고 신중해야 하는데 실수였다"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해당 영상은 ‘몸무게 15㎏ 쌍둥이가 10㎏의 대왕문어를 먹었어요'라는 제목으로 최근 올라왔다.

영상 속 아이들은 “너무 크니까 가위로 잘라줄까”라는 물음에 거부하면서 질긴 문어 먹방을 이어갔다. 문어 다리를 잡고 치아를 이용해 힘껏 뜯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한 아이는 “한꺼번에 먹으면 목에 걸릴 수 있으니 천천히 먹어라”고 당부를 잊지 않았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걱정을 쏟아냈다. 대다수는 "위험해보인다. 목에 걸리면 큰일난다", "이게 문제가 될지 몰랐나? 보기만 해도 아슬아슬한데", "아이들 치아가 얼마나 약한데…" 등 비난했다.

일부에서는 "대왕문어를 자르지도 않고… 엄연한 아동 학대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왔다.

한편 논란이 거세지자 문제의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